세계 여성의 날인 8일 국내 민간항공사 최초로 기장, 부기장을 포함, 여성 승무원들로만 여객기 운항을 해 화제가 되고 있다.

김포-제주-군산-제주-김포로 이어지는 4편의 비행이 이혜정기장, 윤희준부기장, 남유나사무장을 비롯, 객실승무원까지 모두 5명의 여성만으로 편성되어 여객기 운항을 한 것이다.

대단하다는 생각이 먼저 떠올랐다. 이 생각 자체가 사실은 편견과 선입견이 있음을 뜻한다. 일반적으로 비상상황에서 여성의 대처가 과감하지 못할 것이라는 선입견이 있는데 그런 상황에서도 대처할 능력이 있으니까 기장, 부기장이 됐을 것이다.

파격적인 항공요금으로 단시간 내에 인지도 상승, 가파른 성장을 하고 있는 이스타항공의 파격적인 행보는 계속 되고 있는 듯 하다.

이스타항공에는 모두 4명의 여성조종사가 근무하고 있다고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피아노소리

저비용항공사(LCC) 이스타항공의 국제선 취항이 시작됐다. 이스타항공은 22일 국제선 운항증명(AOC)을 취득하고 24일부터 말레이시아 쿠칭에 부정기노선을 띄운다.

저비용항공사로 국내선에 취항한 시기가 올해 1월이니까 만 1년을 넘기지 않고 국제선 운항을 시작하게 됐다. 처음부터 그래왔지만 공격적인 행보를 계속해나가고 있다.

이스타항공은 국내선 취항 후 탑승율 1위를 지켜가고 있는데 이같은 성적을 국제선에서도 이룰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국제선 첫 취항이기 때문에 부정기노선으로 시작하지만 부정기노선을 통해 수익율도 높이고 안정적인 승객확보가 가능한 정기 취항지역을 물색할 것으로 보인다.

첫 취항지인 쿠칭은 잘 알려진 곳은 아니어서 당장 수익을 바라보기는 어려울 듯 하다. 국제선에서 돈이 되는 노선은 운수권 배분 등 시장진입이 쉽지 않기 때문에 어려운 싸움을 시도할 것 같지는 않고 취항이 어렵지 않은 곳들 중에서 승객을 끌어모을 수 있는 새로운 지역의 발굴(?)을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아직은 적자를 벗어나지는 못하고 있지만 국내선에서 보인 높은 탑승율은 상당한 성공으로 평가받고 있다. 국제선에서도 이같은 성적을 올려준다면 항공업계의 상당한 주목을 받을 수 있으며 투자유치 등 향후 안정적인 운항으로 안착할 가능성이 높다.

2010년 여름쯤이면 이에 대한 평가가 나올 수 있을 듯 한데 그 결과는? ...
신고
Posted by 피아노소리
▲ 등록번호 207이 붙은 HL8207, 5호기

이스타항공이 국제선 취항을 위한 본격적인 준비에 돌입했다.


이스타항공은 14일 김포국제공항에서 이상직 그룹 회장과 양해구 대표를 비롯한 계열사 사장단 등 주요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5호기(HL8207) 도입 기념 행사를 가졌다.

이번에 도입된 5호기는 미국 보잉사의 B737-700으로 NG(Next Generation)계열의 최첨단 제트여객기다. 이스타항공은 1호기부터 5호기까지 모두 B737-NG 기종을 도입해 운항 중이다.

이 스타항공은 이번 5호기 도입에 앞서 국토해양부로부터 항공기 등록 부호를 부여 받는 등 국제선 취항 자격을 충족해 국제운송사업면허를 신청한 상태다. 개정 항공법의 완화된 기준에 관계없이 정기항공사 전환과 국제운송사업면허 취득 등 절차가 끝나는 대로 국제선 이륙을 위한 행정적 준비를 마치는 셈.

이날 5호기 도입 행사에서 이상직 회장은 "이스타항공의 무대가 국내선에서 국제선으로 넓어지게 됐다"면서 "서비스만족 1위에 그치지 않고 국제선에서도 국가대표 국민항공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신고
Posted by 피아노소리

이스타항공의 여름 휴가철 탑승률이 가장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7일 한국공항공사가 공식 집계한 통계자료에 따르면 여름 휴가철인 7~8월동안 국내에서 가장 대표적인 항공여행 구간인 김포-제주노선에서 이스타항공이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등 주요 항공사를 제치고 탑승률 1위를 기록했다.

특히 이스타항공은 여름휴가가 집중된 8월 성수기에는 탑승률이 97%를 기록했다. 더구나 대한항공(86%)과 아시아나항공(89.7%)은 물론 진에어(88.9%)와 제주항공(88.7%) 등 경쟁항공사들이 이 기간 동안 최고의 성수기임에도 불구하고 탑승률 90%를 넘지 못한 점을 감안할 때 이스타항공은 모든 비행기가 사실상 만석 운항을 한 셈이다.

또한 이스타항공은 이 기간 동안 김포-제주 노선 이외에도 청주-제주 노선에서 91.9%, 군산-제주 노선에서 93%의 탑승률을 기록하는 등 모든 운항 노선에서 탑승률 1위의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이처럼 높은 탑승률을 기록하면서 이스타항공은 7~8월 기간에만 약 170억 원의 매출을 올렸으며, 올해 1월 첫 취항 이후 370억 원 가량의 매출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이스타항공 이상직 회장은 "짜릿한 가격으로 추억을 파는 국민항공사라는 마케팅 전략이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으면서 성수기동안 인터넷은 물론 전화예약문의가 폭주해 업무가 마비될 정도였다”면서 "앞으로 고객서비스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스타항공은 현재 제트여객기 B737-NG 기종 4대를 운항하고 있으며, 이달 중에 5호기 도입이 예정돼 있다. 또한 연내 중국 및 일본 등 국제선 취항을 위해 항공기 추가도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출처]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9&aid=0002152106


신고
Posted by 피아노소리
신생 저비용항공사(LCC) 이스타항공의 초기 마케팅은 대단히 성공적이다.
성공요인을 크게 2가지로 보면...

19,900원의 파격적인 저가 항공권. 실제 가격은 공항이용료 등이 더 붙지만 이는 타 항공사의 가격에도 마찬가지로 붙기 때문에 보이는 가격에서 비교대상이 된다. 선착순 10%에 해당하는 가격이지만 초저가라는 인식을 심어주기에는 충분하다. 실제로 여유있게 미리 예매를 하면 19,900원은 그림의 떡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 가격 뿐만 아니라 그보다 좀 더 높은 가격이라고 해도 선착순 예매비율에 따라 가격을 책정하는 시스템은 유럽식이고 국내에서는 처음이기 때문에 실효적인 저가 가격정책이다. 어떤이는 눈가리고 아웅이라고 평가절하를 하는 사람도 있지만 실질적으로 탑승객의 평균 구매가격을 계산해보면 타 항공사에 비해 저렴한 것을 부인할 수 없을것이다.

차세대 항공기 737-NG 기종 홍보. 보잉 737-600 부터 시작하는 NG(Next Generation) 기종은 타 항공사에서 이미 사용하는 곳도 있다. 그러나 이스타항공은 1호기부터 NG기종을 도입하여 대대적으로 홍보했고 저비용항공사의 불안감을 상당히 감소시키는 효과를 거둔게 사실이다. 1호기 뿐만 아니라 2,3 호기도 373-700 기종으로 NG계열을 계속 유지하고 있고 4호기도 737-700으로 도입이 예정되어 있다. 전 항공기를 NG기종으로 라인업하고 집중적인 홍보를 통해 타 항공사보다 안정성이 뛰어난 항공기를 사용한다는 마케팅 전략이 상당한 효과를 거뒀을 것으로 생각된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피아노소리
1호기 - HL7781 - 737-600
2008.11 도입
















2호기 - HL7797 - 737-700
2009.1 도입


















3호기 - HL8204 - 737-700
2009.5 도입















지난해 한성항공, 영남에어 등 기존 저비용항공사(LCC)가 쓰러지는 상황에서 2009년 1월 첫 상업비행을 시작한 이스타항공. 세계적인 경제위기에 고환율 등 최악의 조건에서 취항을 강행했기 때문에 우려되는 상황이었다.

5개월이 지난 현재, 이스타항공은 순항중이다. 19,900원이라는 초저가 마케팅이 성공을 거두면서 인지도를 넓혀가고 있다. 이스타항공은 첫 비행기부터 제트기를 도입했으며 기종 또한 737-NG 기종으로 오래된 비행기가 아니다. 초기 제주에어, 한성항공 등이 비용절감을 이유로 프로펠러 방식을 도입했지만 이는 불안감을 키우는 부작용이 있었다. 이스타항공은 과감하게 그러한 부분을 비켜나갔다.

2008년 12월 도입한 1호기(737-600, HL7781)에 이어 예상을 깨고 2009년 1월말 2호기(737-700, HL7797)가 도입되어 김포-제주 뿐만 아니라 군산-제주 노선에 취항했고 6월 1일 3호기(737-700, HL8204)을 도입, 6월 12일부터 청주-제주 노선에 취항을하고 6월말에는 4호기(737-700, HL8205) 도입이 예정되어 있다.

2009년 5월 한국소비자원이 조사한 저비용항공사 서비스만족도에서 당당히 1위로 선정됐다.

영업실적은 자세히 알 수는 없지만 현재의 추세로 볼때 연말 또는 내년 초에 국제선을 띄울 것이 확실해보인다. 이미 중국 항공사 등과 공동운항을 위한 사전 준비작업이 착수한 것으로 보도되고 있다.

경기상황이나 업계상황이 최악인 상태에서 출범한 이스타항공의 멈추지 않는 행보에 박수를 보내고 미국이나 유럽에서 많은 항공기를 보유한 탄탄한 저비용항공사가 존재하는 것처럼 수십여대의 항공기를 보유하고 저가의 항공서비스를 제공하는 항공사로 성장하기를 기대해본다.

이스타항공 홈페이지 : http://www.eastarjet.com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피아노소리